[B레코드] 세이수미 때문에 바다에 갑니다 
[B레코드] 세이수미 때문에 바다에 갑니다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8.04.0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이소희 기자] 금주의 가수는 세이수미(Say Sue Me)입니다.

세이수미(사진=세이수미 SNS)
세이수미(사진=세이수미 SNS)

 

밴드 세이수미는 최수미(보컬, 기타), 김병규(기타), 하재영(베이스), 김창원(드럼) 4명으로 이뤄진 밴드다. 2012년 부산 남포동에서 차와 맥주를 섞어 마시다가 밴드를 시작하게 됐다. 하지만 원년멤버 강세민이 사고로 인해 병상에 눕게 되면서 김창원이 새 드럼 멤버로 들어왔다. 

세이수미는 해외에서 먼저 알아본 보석이기도 하다. 이들은 2017년 영국 인디 레이블 댐나블리(Damnably)와 계약을 맺었다. 최근에는 K-POP 해외 쇼케이스 ‘코리아 스포트라이트 @SXSW(Korea Spotlight)’에 참여했다. 네덜란드, 독일 등 유럽 투어도 도는 중이다. 엘튼 존, DJ 돈레츠, 한국계 미국밴드 심(Seam)이 언급한 이력도 갖고 있다. 이정도면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해도 무방하다. 

세이수미는 오는 13일 정규 2집 앨범 ‘웨어 위 워 투게더(Where We were together)’를 발매한다. 미니앨범 ‘빅 서머 나잇(Big Summer Night)’ 이후 약 3년 3개월 만에 발매되는 이 앨범에는 강세민과 함께 작업한 곡들도 수록돼 있다. 이 앨범은 또 음악시장에 어떤 파동을 일으킬까.

(사진=세이수미 정규 1집, 2집 커버)
(사진=세이수미 정규 1집, 2집 커버)

 

■ 바다로 이끄는 밴드, 세이수미

세이수미를 상징하는 단어는 ‘바다와 맥주’다. 이들은 서프(Surf) 성향의 록을 연주한다. 작업실도 광안리 바다 근처에 있다. 작업을 하다가 해변으로 나와 맥주를 마시며 웃고 떠들곤 한다.

당연하게도 노래는 세이수미를 닮아 있다. 앨범을 들으면 후덥지근한 날씨 속 뜀박질을 하다가 청량한 바다에 뛰어드는 기분이 든다. 때로는 작열하는 태양 같기도, 때로는 선선한 바람이 부는 모래사장 같기도 하다. 

기존 가수들이 지향한 여름 시즌송이나 시원한 멜로디 혹은 밤해변의 잔잔함과는 결이 다르다. 세이수미는 밴드만이 낼 수 있는 90년대 빈티지한 감성을 살린다. 헤비한 음악보다 자유롭게 고개를 까딱이거나 몸을 흔들거리게 만드는 편한 느낌의 록을 좋아한다면 분명 마음에 들 사운드다. 세이수미는 맥주 몇 잔 마시고 살짝 알딸딸한 기분으로 나를 구속하는 것들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그런 바다로 데려간다.

미니앨범 ‘빅 서머 나잇(Big summer night)’은 더욱 세이수미 만의 바다내음이 풍긴다. 트랙을 순서대로 듣고 있으면 마치 노이즈 가득한 옛날 브라운관에서 흘러나오는 청춘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하다. 배경은 외국 해변이다. 비록 몸이 끈적거려도 선글라스를 쓴 채 여유로운 미소를 지으며 그것 또한 ‘여름의 멋’으로 받아들이는 유쾌한 이들이 가득한 해변이다. 

세이수미(사진=일렉트로 뮤즈)
세이수미(사진=일렉트로 뮤즈)

 

■ 대표곡 ‘One Week’ · 추천곡 ‘Say Sue Me’

'원 위크'는 정규 1집 앨범 ‘위브 소버드 업(We’ve sovered up)’ 타이틀곡이다. 세이수미를 바깥으로 나오게 해준 첫 곡이기에 의미가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세이수미 초창기의 정돈되지 않은 자유로움이 묻어나 흥미롭다. 이후 나온 타이틀곡 '서머 나잇'이 안정적인 흐름으로 나아가면서 밀고 당기는 리듬으로 변주를 준다면, ‘원 위크’는 보다 직접적이다. 이 노래의 멜로디는 딱딱 떨어지지만 사운드 자체가 강렬해 세이수미가 지향하는 이미지를 눈앞에 바로 가져다 놓는다.

추천곡은 정규 1집 앨범 수록곡 ‘Say Sue Me’다.  팀명과 동명의 곡이기 때문에 이들의 정체성을 담고 있을 것 같다는 이유는 아니다. ‘웬 아이 퀴트 디스 잡(When I quit this job)’로 시작되는 후렴구에서 고저 없는 음으로 읊조리듯 부르는 보컬과 그 뒤에 깔리는 합창 코러스가 단번에 90년대 해변으로 이끄는 마성의 포인트여서 그렇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