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듯 닮았던 두 문인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다른 듯 닮았던 두 문인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 문서영 기자
  • 승인 2018.03.29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재)
(사진=홍재)

[뷰어스=문서영 기자] 1937년 4월 17일. 한 젊은이가 일본 도쿄에서 돌연 사망한다. 그로부터 불과 20여 일 전 사망한 스물아홉의 젊은이와는 단짝. 두 사람은 서로의 예술혼을 이해했던 절친한 문우이자 단짝이었다. 연이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그의 가족과 벗들이 받은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그의 지인들은 합동 추도식을 올리며 두 사람의 죽음을 애도했다.

혜성같이 나타났다 사라진 국내 대표 문학인 이상과 김유정의 이야기다. 안타까울 정도로 짧은 삶이었지만 그들은 우리 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천재들로 추앙받는다. 살아생전 그들과 그들의 작품은 끝내 빛을 보지 못했다. 미친 사람의 헛소리라거나 어린아이의 말장난, 혹은 촌스럽고 수준 낮은 잡설이라고 치부되었다. 그러다 보니 두 사람 모두 가난과 고독과 싸우며 신산한 삶을 살아야 했고, 결국 젊은 나이에 불귀의 객이 됐다.

(사진='우리 서로에게 별이 되자' 책표지)
(사진='우리 서로에게 별이 되자' 책표지)

‘우리 서로에게 별이 되자’는 김유정과 이상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1935년 봄, 김유정의 신춘문예 당선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판이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김유정이 낯을 심하게 가린 여린 감성의 소유자였다면, 이상은 말 그대로 모던보이요, 투사와도 같았다. 성격적으로는 절대 어울릴 수 없는 사이였지만 둘은 유독 잘 어울렸고, 우정 역시 남달랐다. 둘 다 몹시 가난한 데다, 폐병과 사랑의 열병을 앓았으며, 하는 일마다 잘 풀리지 않는 등 공통점도 상당했다.

‘우리 서로에게 별이 되자’는 이상, 김유정 두 문학 천재가 문학이라는 도구를 통해 빚어낸 삶의 희로애락을 오롯이 담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이 남긴 주옥같은 글 중 삶이 직접 투영된 에세이만을 엄선, 당시 그들이 느꼈던 외로움과 고독, 삶의 순간순간 여정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작품을 연대순으로 실었으며, 속어와 방언 역시 그대로 살려서 작품의 맛과 읽는 재미를 살렸다. 두 사람의 각별했던 관계도 여실히 드러난다. 일례로 이상이 소설체로 쓴 ‘희유의 투사, 김유정’은 김유정의 모습을 매우 유머러스하게 그리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오히려 더 큰 슬픔으로 다가온다. 채 서른도 되지 않은 삶을 살다간 그들의 삶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우리 서로에게 별이 되자’가 두 사람의 족적을 담담하게 따라나선다. 이상, 김유정 지음 | 홍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