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진실을 찾아가는 여정…보이는 게 전부는 아니다
‘침묵’, 진실을 찾아가는 여정…보이는 게 전부는 아니다
  • 한유정 기자
  • 승인 2017.11.0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어스=한유정 기자] 영화 ‘침묵’은 진실을 찾는 영화다. 법정 드라마라는 장르와도 찰떡이다. 그렇지만 마지막 한방은 말을 잇기 힘들 정도로 먹먹하다. 영화관을 나설 땐 스포일러를 막기 위해 침묵이 필요한 작품이기도 하다.

‘침묵’은 재력과 사랑, 세상을 다 가진 남자 임태산(최민식)의 약혼녀이자 유명 가수인 유나(이하늬)가 살해당하고, 용의자로 딸 임미라(이수경)가 지목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일단 ‘침묵’의 겉면은 완벽한 법정 드라마다. 사건이 발생한 이후부터 미라의 변호사 희정(박신혜)와 검사 동성식(박해준)을 중심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여정이 긴박하게 펼쳐진다. 임태산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지만 자신의 딸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선 동분서주한다.

 

이 가운데에서 모든 걸 가진 재벌 임태산의 민낯이 공개된다. 그 현실에 씁쓸해질 찰나에 임태산의 진심이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영화의 분위기는 다시금 바뀐다. 임태삼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따라가다 보니 먹먹함이 전달된다.

‘침묵’은 최민식의 영화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그의 존재감은 남다르다. 모든 캐릭터와 부딪치지만 이질적인 부분이 없고 캐릭터들에 빛을 더해준다. 특히 그간 수많은 작품을 해왔지만 ‘침묵’은 최민식의 새로운 면모를 보게 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하늬와의 멜로 연기는 의외로 잘 어울려 18년 전 ‘해피엔드’에서 그가 치정멜로의 주인공이었다는 것을 상기시킨다.

최민식의 존재감이 컸지만 함께 출연한 배우들도 제 몫을 해냈다. 초반 살해 당해 분량이 적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유나 역의 이하늬는 최민식과의 멜로연기부터 가수 역의 매혹적인 모습까지 팔색조 매력을 발산한다. 용의자인 미라 역의 이수경은 쉽지 않은 감정변화를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다만 무리한 설정은 아쉽다. 변호사라는 직업 윤리를 저버리는 희정과 유나의 사생팬인 동명(류준열)의 행동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결말을 임태산을 초점으로 바라보면 부성애겠지만 유나의 시선에서 본다면 과연 아름다운 결말일지 의문이다. 감정을 극대화 시키려는 의도겠지만 과한 사운드도 아쉬움을 남긴다. 오는 2일 개봉

한유정 기자 ujungnam@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