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부검 결과, 직접 사인은 심근경색 아닌 두부손상 심각
김주혁 부검 결과, 직접 사인은 심근경색 아닌 두부손상 심각
  • 김희윤 기자
  • 승인 2017.10.3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혁(사진=나무엑터스)
김주혁(사진=나무엑터스)

 

[뷰어스=김희윤 기자] 교통사고로 사망한 김주혁의 부검 결과 직접 사인은 두부 손상으로 알려졌다. 

3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주혁의 부검 결과 사인은 ‘즉사 가능한 수준의 머리 손상’이라는 소견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통보받았다. 

앞서 목격자 진술로 인해 사망 원인인 심근경색일 수 있다는 추측이 제기된 바 있지만 직접 사인은 두부손상이었다. 

국과수는 31일 오전 10시30분부터 약 세시간에 걸쳐 김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음주나 약물복용 여부는 조직검사 등을 실시한 최종 부검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 

한편 김주혁은 30일 오후 4시27분께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삼성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 정문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소방당국이 김주혁을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한 후 근처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옮겼지만 오후 6시30분 끝내 숨졌다. 빈소는 서울 현대아산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1월 2일 오전에 진행하며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김희윤 기자 apiii@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