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점주간' 서울 동네서점의 변신…늦은밤 북토크 어때요?
'서울서점주간' 서울 동네서점의 변신…늦은밤 북토크 어때요?
  • 문서영 기자
  • 승인 2017.10.3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도서관 제공)
(사진=서울도서관 제공)

[뷰어스=문서영 기자] 서울도서관이 11월 6일부터 12일까지 ‘서울서점주간’으로 정하고, 시내 동네서점 30여 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30일 서울도서관에 따르면 11월 7∼10일 서울도서관 1층 정문에서는 오후 7시∼8시 30분 동안 연극과 뮤지컬 형식으로 책을 만나는 ‘서울도서관 독(讀)무대’가 열린다. 이 기간 동안 ‘환각의 나비’(박완서), ‘빈처’(은희경), ‘화장’(김훈), ‘세월’(방현석) 등 4개 작품이 공연된다.

이와 더불어 6~10일 동안은 서울 강남구 북티크, 관악구 북션, 노원구 노원문고, 종로구 종로서적, 은평구 불광문고 등 시내 중형서점 5곳에서 ‘릴레이 북스테이-동네서점 읽어밤’이 진행된다. 밤늦은 시각까지 책을 읽으며 책에 대해 참가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다.

또 10월 31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는 서울도서관 2층에서 동네서점 20곳이 추천한 책을 한 자리서 만나는 ‘블라인드 북숍’이 진행된다. 서울도서관에서는 다음 달 12일까지 각각 ‘서울서점 120년 전(展)’과 ‘오래된 책방, 오래된 미래, 따뜻한 영혼을 찾아서’가 펼쳐진다.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과 서점들’ 네이버 블로그(blog.naver.com/seoul_library)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다음 달 6일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후생관 4층 강당에서는 서울 서점인이 모이는 ‘제2회 서울서점인대회’ 기념식과 콘퍼런스가 열린다. 콘퍼런스에서는 서울과 도쿄의 동네서점의 현황과 사례를 소개하고, 동네서점의 지속 가능성을 모색할 예정이다.

 

문서영 기자 takaram@nat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