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도 나무엑터스 대표, 그가 말하는 배우 김주혁
김종도 나무엑터스 대표, 그가 말하는 배우 김주혁
  • 김희윤 기자
  • 승인 2017.10.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혁 김종도(사진=1박2일)
김주혁 김종도(사진=1박2일)

 

[뷰어스=김희윤 기자]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주혁의 소속사 대표 김종도 사장과의 일화가 재주목 받고 있다. 

김종도 대표와 김주혁의 인연은 소속사인 나무엑터스 창립 시절부터 함께 한 사이다. 창립 멤버인 김주혁과 함께 일 해 온 김종도 대표는 지난 2014년 KBS2 ‘1박2일’에 출연하기도 했다. 

당시 김주혁의 절친으로 출연한 김 대표는 김주혁이 어떤 배우냐고 묻자 “힘들다. 작품을 하려면 2주 동안 설득해야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후 김주혁의 아버지인 故 김무생과의 일화를 소개하며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김 대표는 “제가 최고로 기뻤던 때가 주혁이가 아버지랑 같이 광고를 찍었을 때"라고 말문을 열었다. 당시 故 김무생은 이미 암으로 투병 중이었던 상황. 김종도 대표는 "그때 아버님이 몸이 안 좋으셨다. 촬영 중간에 '김 대표 잠깐 내 차에 좀 와서 앉아봐라'라고 하시더니 '주혁이를 앞으로도 동생처럼 보살펴줬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주혁이의) 페이스메이커가 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저한테 큰 보람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김주혁 역시 “정말 친형 같은 사람”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2015년엔 전화로 출연한 적이 잇다. 여름 휴가 특집을 맞아 김주혁은 잠자리 복불복을 위해 김종도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우는 연기를 펼쳤다. ‘왜 울어?’라는 말을 들어야 했던 김주혁이 눈물 연기를 펼치자 김종도 대표는 당황하며? "너 무슨 일 있니? 왜 왜?“ 연신 묻기도 했다. 

한편 30일 오후 4시27분께 배우 김주혁이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삼성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 정문에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소방당국이 김주혁을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한 후 근처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옮겼지만 오후 6시30분 끝내 숨졌다. 빈소는 아직 미정이다. 

김희윤 기자 apiii@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